게티이미지뱅크

한국투자신탁운용(한국운용)이 업계 최초로 국내 운용사가 운용하는 해외 공모형 펀드를 일본에서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일본에서 판매되는 펀드는 동경해상자산운용이 설정한 ‘동경해상베트남주식펀드’다. 일본에서 펀드를 설정하고 한국운용이 이를 일임 받아 운용하는 방식으로, 한국운용의 ‘한국투자베트남그로스펀드’와 같은 전략으로 운용된다. 판매는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증권이 담당한다.

그동안 국내 자산운용사들이 현지 법인을 통해 상품을 개발하거나 국내 시장에 투자하는 상품을 해외에 소개한 적은 있지만 해외 펀드를 다른 국가에서 판매하는 사례는 처음이다. 한국운용 관계자는 “베트남펀드의 일본 판매는 국내 자산운용사가 신흥 시장에 관심이 높은 해외 투자자들에게 최적의 투자 대안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며 “해외 투자자에게 우리의 대표상품을 수출하고, 국내 투자자에게도 우수한 해외 상품을 들여와 선보이는 펀드 교역(交易)의 선봉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