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해산에 맞서 봉기한 대한제국군과 일본군이 1907년 8월 1일 '남대문전투'를 치렀다. 프랑스 매체(Le Petit Journal) 삽화.

1907년 7월 31일 밤, 대한제국 황제 순종이 군대 해산 조칙을 내렸다. 일주일여 전 일제와 체결한 한일신협약 비밀각서에 따른 조치로, 갑오개혁 이후 러시아 군사고문단의 지휘하에 편제된 당시 대한제국군은 간부들부터 반일 성향이 강했다. 덕수궁과 황제 호위를 위한 정예부대인 시위대 2개 연대와 한양 도성 방위부대인 친위대 2개 연대, 지방 주둔군인 진위대 6개 연대 약 2만여명 중 핵심 근위부대(친위부 1개 대대)를 제외한 전원이 해산 대상이었다.

앞서 총독부는 탄약고와 무기고 관리권을 확보하고 일본 주둔군을 중무장시켰다. 이토 히로부미 통감이 아닌 순종의 조칙으로 명령을 내린 것도 해산 부대의 저항 의지를 최소화하기 위해서였다. 순종은 조칙에서 “(국방비를 아껴) 이용후생의 일에 응용하고” 용병(모병) 체제의 군을 “상하가 일치하여 완전한 방위를” 할 수 있도록 징병법으로 전환하기 위한 일시적 조치라고 밝혔다. 병사들에게는 계급에 따라 ‘은금(恩金, 하사금)’을 차등 지급했다.

도성 안팎에 주둔한 시위대와 친위대가 관건이었다. 일제는 8월 1일 오전 전 부대원을 동대문 훈련원으로 소집한 뒤 조선인 관료를 앞세워 황제의 조칙을 낭독하게 했다. 당연히 대한제국군은 비무장이었고, 그들을 포위하다시피 하며 에워싼 일본군은 중무장 상태였다. 일본군은 대한제국군 병사들의 계급장을 현장에서 떼어 냈다. 하지만 약 절반인 1,500여명의 시위대는 사전에 정보를 입수, 남대문 외곽 병영에 모여 저항을 시작했다. 시위대 1연대 1대대장 박승환 참령(소령급)이 “군인이 나라를 지키지 못하고 신하가 충성을 다하지 못하면 만 번 죽은들 애석함이 없다”는 내용의 절명시(絶命詩)를 남기고 자결한 일도 의분을 불러일으켰다.

대한제국군의 마지막 전투이자, 한양 도성을 경계로 벌어진 유일한 전투로 기록된 대한제국군의 대일본 저항전인 ‘남대문 전투’가 당일 약 3시간 동안 치러졌다. 시위대는 남대문 북쪽 병영을 거점으로 항전했고, 일제는 병영을 포위한 채 남대문 문루에서 기관총을 앞세워 공격했다. 병력과 화력, 전투지형 등 면에서 대한제국군은 절대적 열세였다. 전사자는 일본 4명, 대한제국군 68명이었다. 패배가 확실해진 뒤 포로로 체포된 이들 외에 약 500여 명이 전선에서 서소문 방향으로 탈출, 이후 의병의 주력군으로 활약했다. 최윤필 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