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추신수가 30일 휴스턴전에서 4번 삼진을 당했다. 사진은 지난 24일 오클랜드전에서 등에 공을 맞은 뒤 괴로워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추신수(36ㆍ텍사스 레인저스)가 4차례 타석에 서서 4번 삼진을 당했다.

추신수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4삼진에 그쳤다. 그가 한 경기에 4개의 삼진을 당한 건 2015년 7월 23일 콜로라도 로키스전(5타수 1안타 4삼진) 이후 3년 만이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1에서 0.278(388타수 108안타)로 떨어졌다.

1회초 첫 타석에서 휴스턴 우완 선발 랜스 매컬러스 주니어와 맞선 추신수는 시속 136 km 너클 커브를 지켜보다 루킹 삼진을 당했다. 4회에는 매컬러스의 시속 141㎞ 너클 커브에 스윙했으나, 파울팁 삼진으로 물러났다. 5회에도 매컬러스의 너클 커브에 배트를 헛돌려 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추신수는 7회초 상대 우완 불펜 콜린 맥휴를 상대로도 시속 128㎞ 슬라이더에 속아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부진 속에서도 휴스턴을 4-3으로 누르며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