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한국일보 자료사진

유럽 무대로 진출한 이재성(26)이 독일 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 홀슈타인 킬 유니폼을 입고 데뷔전을 치렀다.

이재성은 28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이스마닝에서 열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에이바르와의 친선경기에 후반 33분 하인츠 뫼르셸과 교체 투입돼 끝날 때까지 경기를 소화했다.

이재성은 K리그 전북 현대의 간판스타로 맹활약하다가 킬을 택해 전날 정식 계약을 마쳤다. 계약하자마자 팀에 합류한 그는 곧장 뮌헨 인근 이스마닝까지 이동해 경기까지 치렀다.

킬이 홈페이지를 통해 “이재성은 그제 서울, 어제는 킬, 오늘은 뮌헨에 있다”고 전했을 정도로 바쁜 일정이었다. 그는 이날 짧은 시간이지만 처음으로 킬 소속으로 그라운드에 나섰다.

이 경기에서 킬은 후반 11분 뫼르셸, 후반 32분 베냐민 기르트가 한 골씩 기록했으나 에이바르의 베베에게만 3골을 허용해 2-3으로 졌다.

킬은 다음 달 3일 함부르크와 2018-2019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