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USA 투데이 연합뉴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첫 3루타를 터트리고 타점과 득점까지 올렸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5타수 1안타(3루타) 2타점 1득점 1볼넷으로 활약했다.

27일 멀티히트에 이어 2경기 연속 안타를 생산했으나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6에서 0.285(379타수 108안타)로 조금 내려갔다.

추신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는 휴스턴 선발투수 댈러스 카이클을 상대로 2루수 땅볼로 잡혔다.

1-0으로 앞선 2회초 1사 1, 2루에서는 휴스턴 1루수 율리 구리엘의 실책으로 1루에 안착, 1사 만루를 채웠다.

그러나 텍사스는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추가 득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추신수는 3회초 2사 2루에서는 카이클과 풀카운트로 맞서다가 10구째 끝에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3-0으로 달아난 6회초에는 1사 1루에서 브래드 피콕을 상대로 1타점 우월 3루타를 때렸다. 추신수의 올 시즌 1호 3루타다.

추신수는 다음 타자 유릭슨 프로파르의 중견수 희생플라이에 득점까지 성공했다.

추신수는 6-1로 벌어진 8회초 1사 1루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다.

텍사스는 9회초 5득점 빅이닝을 만들었다.

10-1로 앞선 9회초 1사 만루에서 추신수 타석이 또 돌아왔다. 추신수는 1루수 땅볼로 잡혔지만, 3루 주자 로빈슨 치리노스를 홈으로 불러내며 타점을 내고 점수를 11-1로 벌렸다.

텍사스는 9회말 1점만 내주고 11-2 완승을 했다.

앞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4연전에서 전패 수모를 당했던 텍사스는 4연패에서 탈출했다.

치리노스는 2점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 3득점 1볼넷으로 활약했다. 이시아 키너 팔레파는 5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 아드리안 벨트레도 5타수 3안타 1득점으로 승리를 거들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