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의혹으로 퇴진 압력을 받고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2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시일 내에 종단의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을 진중히 모색해 진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히고 고개 숙여 합장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신상순 선임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