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영업비서관 신설하고
홍보기획∙국정홍보비서관 분리
국정기획상황실은 기능 강화
# 교육∙문화비서관은 나누고
자치분권∙균형발전비서관 통합
8월 초 일부 비서관 인사 발령
그래픽=강준구 기자

청와대가 26일 문재인 정부 2기를 맞아 주요 정책 조정 기능을 강화하는 내용의 조직 개편을 실시했다. 비서실장ㆍ정책실장ㆍ국가안보실장 등 3 실장 산하 12 수석, 48 비서관 체제에서 자영업비서관 신설로 비서관 자리는 하나 늘었다. 또 일부 비서관실 통합ㆍ분리ㆍ명칭 변경 등이 이뤄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 비서실은 국정과제를 보다 원활히 추진하기 위하여 조직 진단을 실시했고, 이에 따른 문재인 정부 2기 개편안을 마련했다”며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조직 개편에서 가장 보강되는 분야는 정책 조정ㆍ홍보 기능이다. 우선 국민소통수석 산하 홍보기획비서관이 국정홍보 기획 및 미디어정책을 담당하는 홍보기획비서관과 정책홍보를 주로 담당하는 국정홍보비서관으로 나뉜다. 국정홍보비서관은 각 부처의 정책 성과 홍보를 조정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비서실장 산하 연설비서관도 연설비서관과 연설기획비서관으로 나눠, 연설기획비서관이 대통령의 주요 국정 메시지를 통합, 관리하기로 했다.

국정상황실도 국정기획상황실로 명칭을 변경, 중장기적 기획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육문화비서관을 교육비서관, 문화비서관으로 나눠 각 정책의 독립적 기능 수행에 힘을 싣기로 했다. 일자리수석 산하에 신설되는 자영업비서관은 중소상공인 경쟁력 제고 등 600만명 안팎의 자영업자 관련 정책 총괄ㆍ조정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청와대 비서관 조직 개편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하는 비서관실도 3곳이다. 정무수석 산하 정무비서관과 정무기획비서관은 정무비서관으로 통합된다. 김 대변인은 “정무기획이란 말이 우리 정치권을 상대로 기획을 하는 듯한 느낌도 있고 해서 통폐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치분권비서관과 균형발전비서관은 자치발전비서관으로 합쳤다. 지방분권 요청과 중앙의 협조를 유기적으로 결합한다는 의미다. 국가안보실 2차장 산하 정보융합비서관과 사이버안보비서관은 사이버정보비서관으로 변경해 1차장 산하로 옮겼다. “두 비서관 통합은 온ㆍ오프라인 정보 시너지 제고 차원”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또 뉴미디어비서관을 디지털소통센터로, 시민사회수석 산하 시민사회ㆍ사회혁신ㆍ제도개선비서관을 사회참여ㆍ사회조정ㆍ제도개혁비서관으로, 정책기획비서관을 정책조정비서관으로, 중소기업비서관을 중소벤처비서관으로 각각 이름을 바꿔 역할도 확대했다. 외교정책비서관 산하에 재외동포담당관도 신설했다. 통상비서관과 사회적경제비서관을 경제수석, 중소벤처비서관은 일자리수석 아래로 옮기기도 했다. 하지만 3실 조정 업무를 맡기려던 비서실장 산하 업무조정비서관 자리는 신설되지 않았다.

청와대는 인사검증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8월 초 일부 비서관 인사 발령을 낼 예정이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