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첫 방송

26일 서울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JTBC 새 토일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제작발표회에서 차은우(왼쪽)와 임수향이 손으로 하트를 그리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JTBC 제공

방영 중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와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는 것이다. 또 하나의 인기 웹툰이 드라마화 됐다.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이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한 웨딩홀에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성범 PD를 비롯해 배우 임수향 차은우 조우리 곽동연이 참석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성형 수술로 새 삶을 얻을 줄 알았던 여주인공 강미래(임수향)가 대학 입학 후 생각과는 다른 캠퍼스 생활을 통해 성장해가는 드라마다.

성형 수술로 제2의 삶을 살게 된 미래를 연기한 임수향은 “워낙 동명 원작의 팬이다”며 “(성형 이미지로 관심이 쏠리는 것에) 부담이 없지 않았는데 이번 작품에 출연을 결정하는 건 어렵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배우를 하면서 연쇄살인마나 탈북자, 킬러도 하지 않나. 설정일 뿐”이라며 “여러 인생을 사는 건 배우로서 큰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여배우에게 성형이라는 소재는 아무래도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임수향은 “성형이라는 주제를 내세우고 있지만 사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각자의 아픔이 있고 성장해나가는 부분이 있어서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미래와 로맨스를 펼치는 도경석 역의 차은우는 원작 팬들에게 ‘싱크로율 100%’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차은우는 “극중 도경석이 ‘얼굴 천재’ 등 멋있는 역할로 나오는데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성범 PD는 “성형을 해서 인생역전 한 여주인공의 삶을 보여주는 게 아니다”며 “외모 콤플렉스를 극복하기 위해 성형했지만 다시 성형 이미지 때문에 사회적 편견 안에서 또 다른 콤플렉스를 갖게 되는 걸 보여준 원작의 주제의식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최 PD는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 “미래와 경석의 가족이야기를 풍성하게 했고, 원작에서 볼 수 없는 캐릭터들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