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1시10분쯤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조문을 마친 이 총리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심상정 전 대표, 김종대 의원의 손을 붙잡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 총리는 방명록에 "저희는 노 의원께 빚을 졌다. 노 의원께서 꿈꾸신 정치를 못했다"며 "예의로 표현하신 배려에 응답하지 못했다. 익살로 감추신 고독을 알아드리지 못했다. 안식하소서"라며 고인을 향한 그리움을 나타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조문한 뒤 남긴 방명록. 연합뉴스

이 총리는 조문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총리공관에서 막걸리를 마셨는데, 좀 붙잡고 몇잔 더 마실 걸 하는 후회가 남는다"고 밝혔다.

한편, 노 원내대표의 빈소에는 이날 오후 1시 현재까지 2만4000여명의 조문객이 찾았다. 정의당 홈페이지에는 4120개의 추모메시지가 남겨졌다. 뉴스1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