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 장관, 폭로 당일 100기무부대장 조사 지시
국방부 감시역 100기무부대장을 국방부가 조사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석구 국군기무사령부 기무사령관(뒷줄)과 의원들의 질의 답변을 듣고 있다. 배우한 기자

국방부가 25일 민병삼 100기무부대장(육군 대령)의 업무용 PC를 조사해 간 것으로 확인됐다. 민 대령은 지난 24일 국회 국방위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국방부 간담회에서 “위수령 문건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폭로한 장본인이다. 폭로 직후 민 대령에 대한 조사가 이뤄진 점에서 보복성 조치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군 소식통은 26일 “어제(25일) 오후 국방부 감사관실 직원들이 100기무부대장 사무실에 들이 닥쳤다”며 “감사명령서를 보여주고 민 대령과 운영과장 PC 등을 서치(Searchㆍ수색)해갔다”고 전했다. 국방부 동향을 감시하는 임무를 맡은 100기무부대장를 거꾸로 국방부가 조사하는 진풍경이 벌어진 것이다. 그만큼 국방부와 기무사 간 내부 갈등이 극에 달했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뜻이다.

앞서 국회 국방위에 출석한 민 대령은 송 장관이 지난 9일 국방부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기무사의) 위수령 문건은 잘못된 게 아니다. 법조계에 문의하니 문제될 게 없다고 한다. 나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송 장관은 곧바로 “완벽한 거짓말”이라고 반박했고, 기무사는 다음날인 25일 송 장관의 9일 간담회 발언이 담긴 4쪽짜리 문건을 공개했다. 이에 국방부는 재차 “사실이 아니다”고 거듭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송 장관은 민 대령에 대한 조사를 24일 밤 지시했다고 한다. 민 대령이 국회 국방위에서 송 장관 발언을 폭로한 직후인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국방부가 기무사 측이 주장하고 있는 송 장관의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증명하기 위해 민 대령 등의 PC를 조사한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최근 국방부 전비태세검열단이 기무사는 물론 전 부대에 대한 계엄 관련 자료를 조사하고 있다”며 “자료가 더 있는지 더블체크(중복확인)하는 과정에서 민 대령 PC도 조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민 대령 PC 조사는 25일이 처음이어서 중복 확인 차원이라는 해명은 앞뒤가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조영빈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