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규명이 우선… 관련자 엄중 문책”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집회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 논란과 관련, “문제의 본질은 계엄령 문건의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무사 개혁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계엄령 문건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보고를 받고 “왜 이런 문서를 만들었고, 어디까지 실행하려고 했는지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이른바 ‘계엄령 문건’이 공개된 뒤 여러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며 “국회 국방위에서 진실 공방까지 벌어져 국민들에게 큰 혼란을 주고 있는데, 복잡하게 얽혀있지만 가닥을 잡아서 하나하나 풀어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는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합동수사단의 철저한 수사가 최우선적인 과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기무사 개혁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기무사 개혁 필요성이 더 커졌다”며 “기무사 개혁 태스크포스(TF)는 논의를 집중해 기무사 개혁안을 서둘러 제출해주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계엄령 문건 보고 경위와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도 잘잘못을 따져보아야 한다”며 “기무사 개혁 TF 보고 뒤 그 책임의 경중에 대해 판단하고 그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