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괭이로 부순 용의자 체포... 2016년 대선 전에도 파손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서 작업자들이 밤 사이 훼손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별판의 잔해를 제거하고 있다. 용의자는 로스 앤젤레스 경찰국에 의해 구금돼 있다. 로스앤젤레스=EPA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서 작업자들이 훼손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별판을 교체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UPI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서 작업자들이 훼손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별판을 교체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UPI 연합뉴스
훼손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별판. 로스앤젤레스=로이터 연합뉴스
2007년 1월 16일 로스 앤젤레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서 기념하는 기념식에 참석한 당시 NBC 방송의 '디 어프렌티스트'의 제작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모습(왼쪽)과 25일에 파괴된 별판 모습. 로스앤젤레스 경찰은 이번 파손에 곡괭이가 사용됐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AP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별판이 곡괭이로 파손됐다. 로스앤젤레스 경찰은 25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설치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별판을 파손한 혐의로 오스틴 클레이라는 남성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별판을 부수는 데에는 곡괭이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별판은 2007년 1월 16일 당시 미국 NBC 방송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디 어프렌티스트'의 제작자였던 트럼프 대통령이 공로를 인정받아 헌정된 것이다.

별판의 수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년 전인 2016년 미국 대선 며칠 전에도 파손된 적이 있다.

별판은 파손이 발견된 후 곧바로 보수에 들어갔다.

김주성 기자 pe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