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융커 'EU 관세장벽 낮추기' 합의
양측간 무역협상중 추가 관세 부과않기로
'자동차 관세' 유예 주목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이 25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EU의 대미 무역장벽 완화에 합의했다. EU는 미국산 콩(대두)과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을 확대하고 관세 인하에 힘쓰기로 했다. 이 같은 돌파구가 마련됨에 따라 ‘자동차 관세’ 문제로 일촉즉발로 치닫던 미-EU 무역분쟁 위기가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융커 위원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무역분쟁 해결을 위한 양자회담을 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EU가 미국산 콩 수입을 사실상 즉시 확대하고, 비(非)자동차 제품에 대한 무관세·무보조금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EU가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 수입도 늘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융커 위원장은 미국과 EU가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동안에는 추가적인 관세부과 조치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정부가 유럽산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려던 조치가 유예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한국 등 다른 외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부과 검토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AFP통신은 “이번 합의는 구체성은 부족하지만 미국이 독일 자동차업체들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자동차 관세부과 위협을 가하지 않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미-EU 무역 갈등은 보호무역주의를 표방하는 트럼프 정부가 유럽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며 촉발했다. 이에 EU는 할리 데이비슨 오토바이, 버번위스키, 청바지 등 28억 유로 상당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 부과를 단행하며 맞섰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산 자동차에 대해 20%의 관세부과 방안을 검토하라고 상무부에 지시했고, 양측은 전면적인 무역전쟁 위기로 치달았다. 이에 융커 위원장은 무역전쟁 회피를 위한 마지막 시도로써 트럼프 대통령과 담판을 짓고자 백악관을 찾았다. 그는 자동차 분야의 갈등 해소를 위해 관세를 철폐하는 다국적 협상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