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벤자민 파바드가 지난 1일 아르헨티나와 러시아월드컵 16강전에서 골을 터뜨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수비수 벤자민 파바드(22ㆍ슈투트가르트)가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터트린 슈팅이 팬들이 뽑은 ‘최고의 골’ 선정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 팬 투표로 진행된 ‘현대 골 오브 더 토너먼트’에서 파바드의 득점이 최고의 골로 뽑혔다”고 밝혔다. 파바드는 지난 1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16강전에서 1-2로 끌려가던 후반 12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 아웃프런트킥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FIFA는 러시아 월드컵이 끝나고 나서 64경기에 나온 169골 가운데 18골을 후보로 정하고 팬 투표를 시작했고, 300만 명이 넘는 팬들이 참가한 가운데 파바드가 가장 많은 표를 얻어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파바드는 월드컵에서 ‘골 오브 더 토너먼트’가 처음 도입된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유럽 선수로는 처음으로 뽑히는 기쁨도 맛봤다. 그 동안 막시 로드리게스(아르헨티나ㆍ2006년), 디에고 포를란(우루과이ㆍ2010년), 하메스 로드리게스(골롬비아ㆍ2014년) 등 남미 선수들이 상을 독식해왔다. 파바르에 이어 일본을 상대로 터트린 후안 킨테로(콜롬비아)의 프리킥과 이르헨티나의 골문을 흔든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의 중거리포가 각각 2, 3위에 올랐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