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 청담대종사문도회 문장(門長)인 혜성(慧惺) 스님이 25일 오후 서울 도선사에서 입적했다. 세수 82세, 법랍 62세.

1937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난 스님은 청담 스님을 은사로 출가, 1957년 조계사에서 사미계를 받고 1962년 범어사에서 비구계를 수지했다. 도선사 주지, 조계종 중앙종회 의원, 총무원 사회부장 등을 지냈다. 중앙승가대 학장, 학교법인 청담학원 설립 등 교육과 복지 사업에도 공을 들였다. 2012년 청담대종사문도회 문장으로 추대됐고 2016년 조계종 최고 법계(法階)인 대종사(大宗師)를 받았다. 스님의 임종게는 다음과 같다.

“백운대 밑 수행자 있어/안타까운 마음으로 산을 뚫어 (도량을) 세웠네/다음 생에는 어두움 벗어나/굳센 뜻 부지런하여 (마음의) 왕이 되리라. (白雲下一僧/惜心建通山/次生再出盲/丹志及心王)”

분향소는 도선사 호국참회원, 영결식과 다비식은 29일 오전 도선사에서 진행된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