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하나전단채플러스랩’

“방망이는 짧게, 타율은 높게.”

하나금융투자는 채권 시장의 높아진 변동성에 대비해 보다 나은 조건으로 단기자금을 안정적으로 운용하는 ‘하나전단채플러스랩’을 추천했다.

하나전단채플러스랩은 투자기간이 3개월 또는 6개월인 단기 여유자금 운용에 적합하다. 운용자산을 단기채권과 기업어음(CP)에 투자해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로 시중금리보다 높은 수익을 추구하며, 소액투자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적절한 듀레이션 관리로 금리 위험을 최소화하는 한편 투자 대상 자산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분산투자로 신용위험을 최소화한다.

핵심운용전략은 장기물과 단기물의 수익률 차이를 이용하여 자본차익을 추구하는 ‘수익률곡선(Term Structure) 타기’와 일정 간격으로 만기가 도래하는 채권을 보유하는 ‘사다리형(Ladder) 만기’이다. 신용등급 대비 만기수익률이 높은 종목을 선정, 운용해 환매 용이성과 수익률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는다.

주요 운용자산에는 채권과 기업어음,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및 전자단기사채(STB)가 있다. 또한 이에 준하는 집합투자증권과 현금성 자산도 편입하여 투자대상을 넓힌다.

변재연 하나금융투자 상품전략본부장은 “하나전단채랩은 시중 금리대비 높은 수익과 안정성을 동시에 제공하고 있어 단기 자금운용 투자자들과 보수적 성향의 투자자에게 좋은 솔루션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소가입금액은 1,000만원. 매주 수요일마다 신규 모집하며, 3개월 또는 6개월 단위로 선택해 하나금융투자 영업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만기 시점에 해지 또는 재투자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단기자금을 운용할 수 있다.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보호되지 않으며, 실적배당형 상품으로 운용결과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고객 계좌별로 운용, 관리되는 투자일임계약으로 과거의 수익률이 미래의 수익률을 보장하지 않는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