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에서 한지민과 부부 연기 호흡

한지민(왼쪽)과 지성이 25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 제작발표회에서 손으로 하트를 그리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CJ ENM 제공

“실제로 유부남이라 거절했다가 출연을 결정했어요.”(배우 지성). “처음 해보는 주부 연기라서 흥미 있었어요.”(배우 한지민)

지성과 한지민이 부부로 만났다. 내달 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를 통해서다. 실제 기혼자인 지성은 이번 드라마로 유부남 연기를 처음 펼치고, 한지민은 집안 일과 육아에 찌든 주부 역할을 처음 선보인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한 웨딩홀에서 열린 ‘아는 와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지성과 한지민은 부부 역할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지성은 “처음 캐스팅 제의가 들어왔을 때 거절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아직은 이런 유부남의 일상 연기를 하기가 부담스럽고,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있어서 거절했던 것”이라며 “그러나 이상엽 PD님과 양희승 작가님 등이 저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셔서 참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피고인’ ‘킬미, 힐미’ ‘비밀’ 등 어두운 내용의 드라마에 주로 출연했던 지성은 로맨틱코미디 ‘아는 와이프’를 통해 밝은 이미지를 전할 예정이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에서 부부로 출연하는 지성(왼쪽)과 한지민. CJ ENM 제공

분노조절장애를 가진 아내 역할을 맡은 한지민은 “이번에는 비주얼은 내려 놓았다”며 웃었다. 한지민은 “처음 도전하는 주부의 모습이라, 결혼한 친구들이나 친언니를 롤모델로 삼았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를 키운다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도 많고 쉬운 일이 아니다”며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역할을 하면서 소리 지르는 연기를 하는데 카타르시스가 있더라”며 웃었다. 그는 “욕을 더 하고 싶은데 방송이라 안 된다고 해 아쉬웠다”고도 말했다. 한지민은 집안 일에 찌든 주부의 모습을 그리기 위해 집에서 입는 옷을 입고 촬영에 임하기도 했다. “거리감 없이 주부 연기를 풀어내는 게 숙제”라는 그는 현실감을 살린 연기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아는 와이프’는 결혼 5년을 맞은 부부 차주혁(지성)과 서우진(한지민)이 단 한 번의 선택으로 바뀐 현재를 살아가는 이야기다. 차주혁은 첫사랑이었던 ‘음대 여신’ 이혜원(강하나)과 결혼생활을 하고, 서우진은 독박육아를 하던 아내의 옷을 벗고 미혼여성으로 당당하게 살고 있는 설정을 담았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동석한 양희승 작가는 “내가 그때 그랬더라면 하는, 한 번쯤 되돌리고 싶던 순간을 그리는 드라마”라며 “선택과 관계에 대해 얘기하고 싶었고, 공감과 재미를 추구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