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손해보험 오병관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지난 24일, 충남 당진 소재 양돈 농가를 방문, 대전충남양돈농협 이제만 조합장(사진 가운데), 농장주와 폭염 피해 관련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농협손보 제공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더위를 이기지 못하고 폐사한 가축이 최근 한 달간 225만6,294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돼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25일 NH농협손해보험이 공개한 축산농가 가축재해보험 사고접수 현황(6월25일~7월24일)에 따르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동물은 닭으로 211만2,900마리가 폐사했다. 이어 오리 11만4,000마리, 메추리 2만500마리, 돼지 8,894마리 순으로 피해가 컸다. 지급 보험금 규모는 125억2,691만원이다. 특히 본격 폭염이 나타난 지난 11일부터 2주간 전체 가축 폐사의 97%(218만5,000여마리)가 집중됐다.

지역별로는 전북에서 65만9,000여마리가 폐사해 피해가 가장 컸다. 이어 충남(42만2,000여마리), 전남(38만6,000여마리), 경북(26만6,000여마리) 등이 뒤따랐다. 오병관 농협손보 사장은 24일 폭염 피해를 입은 충남의 한 양돈 농가를 방문해 “피해 농가에 신속한 조사와 보험금 조기 지급을 통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농가에서도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협손보 가축재해보험은 가축의 자연재해ㆍ사고피해를 보상하는 상품으로, 정부가 보험료 절반을 지원한다.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보험료 20~40%를 추가 지원하고 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