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해외주식투자 톱 10’ 정보 제공
아마존 보유 규모만 7억달러 넘어… 텐센트ㆍ헝루이의약 뒤이어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보유 현황.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해외 주식은 아마존으로, 보유 규모만 8,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25일부터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를 통해 ‘해외주식투자 톱 10’ 정보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국내 투자자가 예탁결제원을 통해 가장 많이 투자한 ▦미국 ▦홍콩 ▦중국 ▦일본 ▦베트남 주식의 보유 수량과 매매결제수량 정보 등을 보여준다.

세이브로에 따르면 24일 기준 국내 투자자가 가장 많이 보유한 해외주식 종목은 아마존(7억3,024만달러ㆍ약 8,245억원)이다. 또 홍콩 주식시장에 상장된 텐센트홀딩스를 4억8,378만달러(약 4,954억원)어치를 갖고 있다. 중국 상하이 증시의 제약주 헝루이의약 보관 금액이 4억14만달러(약 4,518억원)로 그 뒤를 이었다.

국내 투자자들은 미국 시장에서 아마존에 이어 알리바바(2억7,041만달러) 엔비디아(2억5,347만달러) 알파벳(2억5,288만달러) 넷플릭스(1억2,065만달러) 등 정보기술(IT) 기업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일본에서는 신일본제철(3억470만달러)과 골드윈(3억111만달러)에 대한 투자가 1,2위를 기록했다. 라인(2억8,178만달러)과 넥슨(2억5,563만달러) 등 일본 상장 국내 기업에 대한 투자도 2억달러를 넘었다. 중국 본토에 상장된 핑안보험, 중국국제여행사(CITS), 마오타이와 홍콩의 중국인민재산보험(PICC)에도 국내 투자자들이 1억달러 이상 투자했다. 베트남 시장에서는 VN3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장지수펀드(ETF) 보관 금액이 1억3,988만달러로 1위를 기록했다.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상반기 외화증권 결제처리금액(매수+매도)은 179억5,000만달러(약 20조2,500억원)로 지난해 상반기(93억2,000만달러)보다 93% 늘어났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해외주식 투자에 대한 일반 투자자들의 관심과 정보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