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주낙영 경주시장(맨 오른쪽)이 형산강 경주 서천둔치 구간에 나란히 서서 유용미생물인 EM액을 방류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와 경주시가 상생발전으로 형산강 살리기 정화활동을 펼쳤다.

포항시 새마을회와 경주시 새마을회는 24일 경주 서천둔치에서 회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중 및 둔치 주변 생활쓰레기를 수거했다. 형산강 환경 정화활동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주시장도 동참했다.

포항시와 경주시 새마을회는 형산강 2㎞ 구간 주변에 풀을 베고 5톤 이상의 쓰레기를 거둬 처리했다. 또 형산강 상류지역의 악화된 수질 개선을 위해 만능 청소꾼으로 불리는 유용 미생물인 EM액을 방류, 공모양으로 만든 EM흙도 던졌다.

포항시 새마을회와 경주시 새마을회는 지난 2015년 새마을운동 분야의 공동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한 이후 올해로 4년째 형산강살리기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는 포항시 연일대교 일대 형산강 하류에서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과 경주는 같은 물을 마시는 형제도시로, 앞으로 함께 형산강을 양 도시지역 발전을 위한 새로운 신성장 동력으로 가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