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연루 반박자료 내고
정정보도 요청 등 대응계획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프로그램에 대해 반박자료를 내고 반론 청구 등 다각적으로 대응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구체적인 대응방안은 이날 오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은 사실 확인이 제대로 되지 않은 채 의혹이 전개됐다”며 “방송에서 제기한 조폭 연루 의혹의 출발은 이재명 지사가 조폭 조직원인 이모씨에게 ‘규정을 위반’하며 2016년 성남시 중소기업인상을 줬다는 것이다. 그러나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이모씨가 운영한 기업인 코마트레이드가 2015년 8월 설립돼 수상후보 자격인 ‘3년 관내 기업활동’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단정지었다. 하지만 확인 결과 이씨는 2012년 ㈜코마를 설립해 사업을 시작했고 2015년에는 ㈜코마트레이드를 설립하며 기업활동을 이어갔다.

성남시 중소기업인상은 기업이 아니라 개별기업인에게 주는 것으로 이씨는 이들 기업의 대표, 사내이사 등으로 3년 이상 기업경영 활동을 했기 때문에 자격요건에 이상이 없다는 것이다.

이 지사 측은 또 “제작진도 코마와 코마트레이드 두 법인의 존재를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제작진이 코마의 존재를 알았음에도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코마트레이드만 언급하면서 마치 이 지사가 규정을 위반하고 기업에 특혜를 준 것처럼 비춰진 것이라면 조금 당혹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방송에서 ‘2007년 이모씨가 국제마피아파 재판을 받을 때 이재명 당시 변호사도 같이 있었기 때문에 이전부터 아는 사이였을 수 있다’고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도 강하게 선을 그었다.

이 지사 측은 "당시 이 지사가 변론한 사람은 이모씨가 아니었을뿐더러 피고만 수 십명에 이르는 대규모 재판이라 알지 못하는 게 당연하다”며 "직장인으로 치면 10여년 전에 열린 세미나를 함께 들었던 수 십명 중 한 명이니 알고 있을 것이라는 주장과 다를 것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나중에 말단 조직원인 것으로 결론이 났지만 처음에는 조폭이 아니라고 억울해하며 무죄를 주장했던 사건이라 수임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밖에 조폭 출신이 참여한 단체에 보조금을 지급했다는 방송 지적에 대해서도 “해당 봉사단체는 2008년 경부터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해오다 2011년 공식 창단 후 같은 해 경찰과 공식 MOU를 체결하고 합동 봉사활동에 나서는 등 조폭과는 무관한 단체”라며 “수 십명의 회원 중 조폭 출신 1명이 있다고 조폭 연루 근거로 삼는 것은 지나치다”고 밝혔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