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3일 좌파 척결 기념일로 지정하겠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 보좌관 정모씨 페이스북 캡처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 보좌관이 노회찬 정의당 의원 투신 당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잔치국수’ 인증샷을 올려 고인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인용하자 당시 노 의원이 SNS에 잔치국수 먹는 사진을 올렸는데, 이 보좌관도 같은 방식으로 노 의원의 사망을 비꼰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해당 보좌관은 논란이 커지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조 의원의 보좌관 정모씨는 2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잔치국수 사진과 함께 “잔치국수 드디어 먹었습니다. 오늘 저녁 못 드신 분 몫까지 2인분 먹었습니다. 매년 7월23일을 좌파척결 기념일로 지정하고, 잔치국수를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노 의원이 지난해 3월 10일 헌재의 박 전 대통령 탄핵 인용 소식을 듣고 SNS에 올린 글을 비슷하게 인용한 것이다. 당시 노 의원은 ‘잔치국수 드디어 먹었습니다. 오늘 점심 못 드시는 분 몫까지 2인분 먹었습니다. 매년 3월10일을 촛불시민혁명기념일로 지정하고, 잔치국수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었다.

노회찬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분노를 나타냈다. 한 네티즌은 24일 관련 기사 아래 “노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은 비판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죽은 사람을 조롱하고 희화화하는 건 짐승이나 하는 짓거리”라며 “사람의 탈을 쓴 짐승 같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인간이 인간이기를 포기하면 저렇게 부끄러움도 모르게 된다”며 “짐승과 다를 게 뭐냐”고 비판했다.

한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도 노 의원의 투신을 노무현 전 대통령의 투신에 빗댄 게시물로 ‘고인 모독’ 논란에 휩싸였다. 신 총재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노 의원의 투신을 “정의당식 노무현 따라 하기 꼴이고, 짝퉁 노무현 흉내내기 꼴”이라는 글을 남겼다.

신동욱 총재 트위터 캡처

신 총재는 또 노 의원이 투신한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를 찾아 유튜브로 현장을 생중계하며 아스팔트에 남겨진 혈흔을 여과 없이 내보내기도 했다. 당시 영상은 24일 오전까지도 유튜브에서 아무 제한 없이 볼 수 있는 상태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23일 창원 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노 의원의 죽음을 추모하며 “고인의 정신을 헐뜯는 모든 행위에 단호히 맞서 나갈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