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기성용이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후 인터뷰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뉴캐슬로 이적한 기성용(29)이 등번호 4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팀 훈련에 합류했다.

뉴캐슬은 23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기성용의 팀 훈련 합류 모습과 함께 새 시즌 등번호로 4번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이 끝나고 나서 계약이 만료된 스완지시티를 떠나 새로운 팀을 찾은 기성용은 지난달 30일 뉴캐슬과 2년 계약을 했다. 1892년 12월 창단된 뉴캐슬은 1910∼20년대 4차례나 1부리그 우승을 차지했던 전통의 명문으로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는 10위를 차지했다.

뉴캐슬은 다음달 11일 토트넘과 2018~19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토트넘에는 손흥민이 뛰고 있어 기성용과 맞대결이 기대를 모은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