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옥. 연합뉴스

YTN 사장후보추천위원회(사추위)는 사장 후보자로 김주환 YTN 부국장, 정찬형 전 tbs교통방송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추위는 이날 서울 상암동 YTN 본사 1층 YTN홀에서 열린 공개 정책설명회 및 면접심사를 통해 4명의 후보자를 2명으로 압축했다. 사추위가 사장 후보를 YTN 이사회에 추천하면 YTN 이사회는 오는 27일 신임 사장을 내정할 예정이다.

YTN은 최남수 사장이 중도 사임함에 따라 사추위를 구성하고 지난달 25일부터 사장 후보자를 공모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