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북구 영일대해수욕장에 설치된 해상워터파크.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의 관광명소인 북구 영일대해수욕장에 해상워터파크가 문을 열었다.

포항시는 다양한 해양레저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는 국제해양레저위크(KIMA Week)를 맞아 영일대해수욕장에 해상워터파크를 개장했다고 23일 밝혔다. 운영기간은 해양레저위크 행사가 끝나는 다음달 25일까지다.

해상워터파크에는 점프해서 잠수하는 ‘블롭점프’와 투명한 비닐 볼 안에 들어가 온몸을 부딪히며 게임을 즐기는 ‘버블풋볼’, 긴 미끄럼틀인 ‘워터 슬라이드’ 등 30여종의 놀이기구가 설치됐다. 부대시설로는 탈의실과 간이샤워장, 파라솔 등이 마련됐다.

경북 포항 북구 영일대해수욕장에 설치된 해상워터파크. 포항시 제공

워터파크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2시까지, 오후2시부터 오후6시까지로 나눠 운영된다. 이용요금은 성인 1만5,000원, 청소년(중ㆍ고교생) 10,000원, 초등학생 이하 아동 5,000원, 24개월 미만 아동 및 65세 이상 어르신은 무료다.

이재용 포항시 해양산업과장은 “앞으로도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포항 영일만을 전국에 널리 알릴 수 있는 다양한 해양 관광상품과 행사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해양레저위크 행사를 맞아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는 다음달 25일까지 해양수산부와 포항시 공동 주최로 문화공연과 해양세미나, 스쿠버다이빙 등 다양한 해양레저체험 행사가 펼쳐진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