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수사 관련 입장 밝히려다
회의 직전에 개인사정 이유 불참
정의당 “특검 표적수사 비극” 유감
영결식은 ‘국회장’으로 치르기로
정의당 노회찬(왼쪽 세 번째) 원내대표와 이정미(첫 번째) 대표, 심상정(두 번째)ㆍ윤소하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노회찬 원내대표가 투신해 스스로 생을 마감한 소식이 전해진 23일 정의당은 충격에 휩싸였다. 당 지도부는 물론 소속 의원들과 당직자들까지 망연자실한 채 슬픔을 가누지 못했다. 노 원내대표는 그간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받는 ‘드루킹’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특별검사 수사를 받아 왔다.

노 원내대표는 원래 이날 오전 9시 30분 당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여야 5당 원내대표단 방미 성과 등을 소개할 예정이었다. 정의당이 사전에 배포한 보도자료에도 노 원내대표가 참석해 사측과 조정에 합의한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피해자 모임과 12년 투쟁 끝에 복직한 KTX승무원들을 향한 축하 인사를 하기로 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하지만 회의 직전 개인 사정을 이유로 불참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원내대표는 특히 이 자리에서 특검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직접 밝힐 예정이었다. 정의당 당원들 사이에서는 그간 노 원내대표에 대해 ‘의혹이 사실이면 출당 시켜야 한다’는 의견과 ‘사실이라 하더라도 정의당의 오늘이 있게 한 주역인 만큼 내칠 순 없다’는 의견이 크게 엇갈려 왔다. 물론 ‘노 원내대표를 겨냥한 의혹 제기가 음모인 만큼 그를 지켜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자신의 거취를 둘러싸고 당내 이견이 커지자 노 원내대표가 심적으로 부담을 느꼈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정의당 한 관계자는 “노 원내대표 문제로 앞서 당 차원의 회의를 수 차례 했다”며 “모든 사실관계를 있는 그대로 공개하고 가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노 의원은 자신이 모든 걸 안고 가겠다는 말뿐이었다”고 그간 분위기를 전했다. 때문에 정의당은 노 원내대표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속보가 나오자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사실관계 확인에 주력했다.

경찰로부터 사망 사실을 확인하자 이정미 대표 등 소속 의원들은 국회의원회관 심상정 의원실에 모여 긴급 회의를 여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다. 이 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침통한 표정으로 자리를 떴고, 심 의원도 입을 굳게 다문 채 말을 아꼈다.

공식 입장을 내놓지 못하던 정의당은 낮 12시 40분이 되어서야 최석 대변인이 국회 정론관 긴급브리핑을 통해 “참담한 마음 금할 길 없다”며 힘겹게 입을 뗐다. 그는 “오늘 오전 우리 당 노 원내대표에 대한 갑작스럽고 황망한 비보가 있었다”며 “고인에 관한 억측과 무분별한 취재를 중단해달라”고 언론에 요청했다.

정의당 지도부는 이어 오후 3시 노 원내대표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긴급회의를 다시 연 뒤 노 원내대표 장례를 정의당장(葬)으로 치르고 5일장이 끝나는 마지막날 영결식은 국회장으로 하기로 결정했다. 이정미 대표가 상임장례위원장을 맡고, 정의당 시도당 사무실에도 분향소를 설치기로 했다. 발인은 27일이고, 장지를 마석모란공원으로 하는지를 포함한 구체적 장례절차는 유족과 상의해 최종 확정키로 했다.

최대한 말을 아껴온 최 대변인은 긴급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특검이 (댓글 공작이라는) 본질적 목적에 부합하지 않은 노회찬 표적수사를 했다. 결국 여론몰이식으로 진행된 수사는 비극적 결론을 초래했다”며 특검 수사와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