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여고 학생들이 교내에 붙인 대자보. ‘더이상 침묵하지 않겠습니다’라는 글귀가 적혀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부산 A여고 학생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몇몇 교사들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전수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A여고 학생들은 지난 20일부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교내에 걸린 대자보를 찍어 올리고 “교사들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자보에는 A여고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몇몇 교사에게 들었다고 주장한 발언 내용이 담겼다. ‘여자는 애 낳는 기계다’, ‘다리 벌리지 마라’, ‘조개 냄새 난다’ 등이 대자보에 적힌 교사들의 성희롱 발언 내용이다. 학생들이 성희롱했다고 주장하는 교사는 6명 정도다.

학생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글을 올려 관련 교사들을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학생들은 청원서에 ‘다수의 교사들이 성차별적 발언과 성희롱 발언을 했지만 학교 측에서는 아무런 처벌과 징계를 내리지 않았다’고 적었다. 학생들은 학교와 교사들에게 사과를 요구했고, 또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관련 학생들에게 보복을 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성희롱 논란이 커지자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23일 “설문지를 통해 A여고에 피해 학생이 실제로 있는지 파악할 예정이며, 피해 정황이 드러나면 수사기관에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피해 학생들을 상대로 보호조치, 상담 등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시교육청은 A여고 성희롱 사건 조사를 위한 전담팀도 구성했다.

A여고 학생들이 교내에 붙인 대자보. 페이스북 캡처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