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아침 최저 기온 31도, 전국 최고
“태풍이 몰고 온 구름이 복사냉각 막아”
서울의 낮 기온이 38도까지 올라가는 등 올해 최고기온을 기록한 뒤 열대야까지 이어진 22일 밤 서울 광화문광장 분수에서 한 어린이가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의 아침 최저 기온이 29.2도를 기록해 서울에서 현대 기상관측이 시작된 1907년 이후 111년만에 가장 더운 여름 밤으로 기록됐다.

기상청은 절기상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大暑)인 이날 오전 31도를 기록한 강릉을 비롯해, 울진(29.3도), 울릉도(29.2도), 수원(28.2)도, 충주(26.4도), 서울 등 6개 지역이 각 기상관서 관측 이례 가장 높은 아침 최저 기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1911년부터 기상관측을 시작한 강릉의 경우 전국 95개 기상관서 가운데 유일하게 아침 최저 기온이 30도를 넘는 기록을 두 번이나 남기게 됐다. 전국적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가장 높았던 종전 기록 역시 2013년 8월 8일 강릉(30.9도)이었다.

서울도 이날 아침 29.2도를 기록하면서 종전 최고기록인 1994년 8월 15일(28.8도)를 가볍게 넘어섰다. 기상청은 아침최저 기온 최고치를 갱신한 이들 6개 지역뿐만 아니라 포항(29도), 부산(27.5도) 대구(27.4도), 청주(27.4도), 광주(26.0도), 제주(27.0도) 등에도 열대야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열대야의 기준은 오후 6시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유지하는 때를 말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어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른데다 태풍 암필에 동반된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복사 냉각이 차단돼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지 못한 것이 이번 열대야의 주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