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12대 파손 신고 접수, 복구작업 중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2일 오전 서울 광화문 일대 도심이 텅 비어 있다. 뉴스1

폭염특보가 이어진 22일 경부고속도로 추풍령휴게소 부근 도로 일부가 부풀어오르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7분쯤 충북 영동군 추풍령면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면 215.7㎞지점(추풍령휴게소 부근)에서 1~2차로 도로가 10~15cm가량 솟아올랐다. 이로 인해 도로 바닥이 심하게 갈라지면서 이곳을 지나던 차량 12대의 타이어와 하부가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도로공사측은 파손된 1∼2차로를 통제하고 3차로와 갓길로 차량 통행을 유도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폭염으로 도로가 과열되면서 부풀어 오른 것으로 보인다”며 “최대한 빨리 복구 작업을 마무리지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상록구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면 순산터널 부근에서 도로가 30cm 이상 솟아오르며 갈라져 차량 2대가 파손됐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