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플립칩 등 반도체 기술력 기반
‘더 월 럭셔리’ 내년 출시
“두께 30㎜… 주력 TV로 육성”

삼성전자가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TV’를 미래의 주력 TV로 내세웠다.

TV 대형화 추세에 당분간 QLED TV와 마이크로LED TV의 ‘투 트랙 전략’으로 대응하지만, 지향점은 현존 최고의 화질 기술인 마이크로LED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강 반도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가격을 낮춰, ‘고가’라는 마이크로LED의 단점을 정면 돌파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일 ‘TV 개발의 심장’인 경기 수원시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내년에 일반 소비자용 마이크로LED TV ‘더 월 럭셔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마이크로LED는 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단위의 LED를 회로기판에 촘촘히 배열해 제작하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처럼 자발광 소재라 별도의 광원(백라이트)과 컬러필터 없이 완벽한 블랙 표현이 가능하고, 무기물 기반이라 OLED보다 내구성이 뛰어난 데다 발광효율도 높다. 마이크로LED 양산설비를 구축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유호선 상무는 “유기물 기반인 OLED의 수명이 약 2만 시간인 데 비해 마이크로LED는 10만 시간의 내구성을 보장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유호선 상무가 지난 20일 경기 수원시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반도체 기술력으로 완성한 마이크로LED 모듈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베트남에 양산설비 구축 완료
9월엔 ‘더 월 프로페셔널’ 시판
시장 가격 크게 낮아질 전망

지난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마이크로LED 기술로 완성한 세계 최초의 146형(인치) 모듈형 TV ‘더 월(Wall)’을 선보인 삼성전자는 오는 9월 첫 양산품 ‘더 월 프로페셔널’을 출시한다. 프로페셔널은 상업용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지만 더 월 력셔리는 세계 최초의 가정용 마이크로LED TV인 게 차이다.

삼성전자 VD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더 월 럭셔리의 두께는 상업용 더 월(약 80㎜)보다 훨씬 얇게 만들어 30㎜가 안 되도록 하겠다”면서 “시장에서 상상하는 엄청난 가격은 절대 아니고, 양산을 시작하면 가격이 급속하게 내려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디지털시티에 마이크로LED 연구용 랩과 시제품 생산시설을 갖췄고, 베트남 호찌민 TV 공장에는 양산설비 구축을 끝냈다. 양산설비 구축은 삼성 반도체 생산라인 전문가들이 맡았다.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는 색의 삼원색인 적(R)-녹(G)-청(B) 소자를 하나의 패키지로 만들어 회로기판에 배열하는 기존 LED와는 제작 방식이 다르기 때문이다.

마이크로LED는 146인치 기준 약 2,400만개의 LED가 촘촘히 들어가는데, 삼성전자는 R-G-B 소자 각각을 금속 와이어 같은 연결구조 없이 바로 기판에 부착해 소형화ㆍ경량화가 가능한 플립 칩(flip chip) 방식을 선택했다. 이외에도 고속전사 기술, 미세 가공기술 등 반도체 공정기술을 접목, 독자적인 마이크로LED 제작 기술을 개발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지난 20일 오전 경기 수원시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마이크로LED 등 미래 TV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마이크로LED 모듈을 결합했을 때 연결선을 없애는 마감 기술도 완성했고, 현재 중국 업체에서 납품하는 LED 소재 공급처를 대만과 한국 기업 등으로 다변화할 계획이다. 기술은 확보한 이상 가격만 떨어뜨리면 향후 펼쳐질 마이크로LED TV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의 판단이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LG전자가 주도하는 ‘올레드 TV’와 맞서고 있는 QLED TV의 경쟁력 회복도 자신했다. 한 사장은 “올해 QLED TV 화질이 더 좋아졌고 거래처들이 원하는 사양까지 다 맞췄다”며 “올해 하반기 깜짝 놀랄 QLED와 OLED의 싸움을 기대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지난 6월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 '더 월'의 화질을 감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