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가 전력 확보에 총력
“공급예비율 11% 안팎 유지”
지난 19일 폭염으로 인한 아지랑이가 서울 종로구 태평로 위에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때 이른 폭염이 이어지면서 최대 전력수요가 연일 새 기록을 쓰고 있다. 아직까지 전력 공급에 문제가 없지만 전력 사용량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정부는 정비 중인 원자력발전소를 조기에 재가동하는 등 추가 전력 확보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22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에만 최대전력수요가 여름철 최고치를 네 차례 경신했다. 애초 여름철 최대전력수요는 2016년 8월 12일 8,518만㎾(킬로와트)였다. 그러나 지난 16일 오후 5시 8,631만㎾로 최고 기록이 깨졌다. 이후 최대전력수요는 18일 8,671만㎾→19일 8,759만㎾→20일 8,808만㎾를 찍으며 연일 새 기록을 썼다. 최대전력수요는 하루 중 전력 소비가 가장 많은 시간대의 평균 전력수요를 뜻한다.

앞으로도 최대전력수요 신기록 행진은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여름 최대 전력수요가 8,830만㎾까지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예상 시기는 전력수요 피크기간인 8월 둘째~셋째 주다. 역대 최고치인 지난 2월 6일(8,824만㎾)보다 높은 수치다.

최우석 산업부 전력산업과장은 “전력 소비 급증에도 이번 주에도 안정적인 전력수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력 공급 예비율이 전력 수요 증가에도 11% 안팎을 유지할 거란 얘기다. 계획예방정비를 마치고 21일부터 전력 생산을 시작한 원자력발전소인 한울 4호기가 오는 24일 100% 출력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화력발전소인 삼척그린2호기ㆍ북평화력1호기 역시 정비 완료 후 가동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한국전력의 전력 공급예비율을 보면 찌는 폭염이 계속됐던 지난주 평일(16~20일) 11~13%를 유지했다. 16일 11%→17일 13%→18일 13%→19일 12%→20일 11%다. 서울 낮 최고기온(36.9도ㆍ매년 7월 기준)이 1994년 이후 가장 높았던 지난 21일에는 전력 공급예비율이 오히려 24%까지 늘었다. 통상 전력예비율이 10% 이상이면 예비전력이 충분하다고 본다.

하지만 전력 사용량이 빠르게 늘고 있는 만큼 정부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당장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폭증하는 전력수요에 대비해 정비 중인 원자력발전소 조기 재가동 등을 통해 전력 500만㎾를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계획예방정비를 위해 가동을 멈췄던 한빛 3호기와 한울 2호기는 전력수요 피크기간 이전에 재가동할 방침이다. 한빛 1호기와 한울 1호기는 정비 착수 시기를 예정(한빛 1호기 8월 13일→18일ㆍ한울 1호기 8월 15일→29일)보다 늦춰 전력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로 했다. 본사ㆍ원전 본부에 24시간 전력수급대책 상황실도 운영한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이날 서울 광진구ㆍ성동구 일대에 전력을 공급하는 뚝도변전소를 찾아 “폭염으로 전력수요량이 더욱 커지겠지만 계획대로 발전기 공급이 확충되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전력공급으로 국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