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변 주차 승용차 열고 들어가

충남에 13일째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신호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가방으로 햇빛을 가리고 있다.

13일째 폭염특보가 내려진 충남에서 온열 사망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22일 충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17분쯤 홍성군 홍성읍 남장리 한 아파트 도로 앞에서 이모(21)씨가 주차돼 있던 A씨의 차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쯤 차 문을 잠그는 것을 잊고 주차했는데 다음날 나와 보니 웬 남성이 뒷좌석에 누워 있어 119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당시 이씨는 얼굴이 파랗게 변한 채 열경련 증세를 보였으며 체온이 42도까지 올라가 있었다고 소방본부는 전했다.

이날 홍성의 낮 최고기온은 35.9도를 기록했다.

이씨의 엄마는 “자폐질환이 있는 아들이 인지장애가 심해 차 문을 안에서는 열지 못한다”며 “이날 아침 8시부터 보이지 않아 찾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에서는 숨진 이씨를 비롯해 지난 21일까지 폭염으로 응급실을 찾은 온열 질환자가 56명에 이른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