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실제 출동 모습 등 담아
KT의 5G 활용 국가재난안전망 광고 속에서 재난안전 플랫폼 ‘스카이십’이 출동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해양 재난현장에서 활용되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로 TV 광고를 제작했다. 국내 최고 중증외상 전문가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직접 광고에 출연해 눈길을 끈다.

KT는 해양경찰청, 아주대의료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와 함께 5세대(G) 이동통신 국가재난안전망 발전을 위한 TV 광고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광고는 이달 초 진행된 ‘해상응급환자 긴급구조 합동훈련’을 바탕으로 제작돼 현실에서 벌어지는 해양사고와 숨가쁜 구조 현장을 현실감 있게 보여준다.

과열ㆍ폭발로 어선에서 중증 외상환자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되면 KT 재난안전 플랫폼의 비행장비와 카메라가 조난자를 발견하고, 해경 컨트롤타워에 영상을 전달한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이 증강현실(AR) 안경을 통해 실시간으로 환자 상태를 권역외상센터 이 교수에게 전달해 함께 부상자를 치료하는 내용의 광고다.

국가재난안전망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광고에 출연한 이국종 아주대 교수. KT 제공

이 교수의 출동 장면은 연출 영상이 아닌 합동훈련 날 새벽의 실제 응급환자 발생 상황이다. 이 교수와 의료진이 재빨리 옷을 갈아입고 출동하는 모습과 비상상황의 호출음 등에는 실제 상황의 긴박함이 묻어난다. 환자를 제외한 모든 등장 인물들이 실제 의료진과 해경, KT 직원 등이라 현실감이 높다.

이 교수는 위험이 따르는 헬리콥터 씬 등 모든 장면을 대역 없이 소화했다. 직접 돼지고기를 준비해 수술 장면에 사용하는 등 열정적으로 촬영을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그는 “이번 기회에 국가재난안전망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KT 마케팅전략본부장 김원경 전무는 “KT의 5G가 대한민국 곳곳에 꼭 필요한 기술이란 것을 알리기 위해 이번 광고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