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 7마리 실을 수 있는 에어버스사 초대형 항공기

에어버스사의 벨루가XL이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의 툴루즈에 있는 공항에서 첫 시험비행을 하고 있다. 이날 5대의 벨루가 XL항공기 중 첫 번째 비행기가 첫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툴루즈(프랑스)= AP 연합뉴스
에어버스사의 벨루가XL이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의 툴루즈에 있는 공항에서 시험비행을 한 후 착륙해 있다. 툴루즈(프랑스)= AP 연합뉴스

‘하늘을 나는 흰고래’ 에어버스사의 벨루가XL이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툴루즈의 비행장에서 진행된 4시간 가량의 시험비행을 성공리에 마쳤다.

벨루가(Beluga whale)는 북극해와 베링해 등지에 서식하는 흰고래의 명칭으로 비행기 모양이 이 고래의 모습을 하고 있다.

벨루가XL의 시험비행 성공 후 조종사들이 비행기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툴루즈(프랑스)= AP 연합뉴스
벨루가XL 첫 시험비행을 마친 후 활주로로 들어오고 있다. 툴루즈(프랑스)= AP 연합뉴스

벨루가XL은 초대형 수송기로 길이가 63.1m, 높이는 19m, 폭은 60.3m에 다란다. 코끼리 7마리 무게에 해당하는 최대 51톤의 화물을 나를 수 있다. 용적량은 이전 시리즈인 '벨루가ST' 보다 30% 늘어나 길이와 너비가 각 6m, 1m 더 크다. 최대 이륙중량은 227톤에 이른다. 에어버스는 현재 5대의 벨루가XL을 생산 중이며 10개월의 시험비행을 마친 뒤 내년 정식 취항할 예정이다. 벨루가XL은 에어버스의 유럽 내 공장에 A350 기종의 날개 등 초대형 항공기 부품을 수송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벨루가XL 첫 시험비행을 마친 후 에어버스사 임원과 조종사 등이 기뻐하고 있다. 툴루즈(프랑스)= 로이터 연합뉴스
에어버스사 직원들이 벨루가XL 첫 시험비행을 축하하고 있다. 툴루즈(프랑스)= 로이터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