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해군참모총장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서
“해군도 육군 못지 않은 중요한 역할” 강조
여군 인권, 성평등 챙겨달라 당부도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의 대장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해병대 장병 5명의 목숨이 희생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시험비행 중 희생당한 분들과 그 유족들께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 사고 원인 신속 규명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심승섭 신임 해군참모총장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고 이어진 환담에서 “부상당한 분과 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하루빨리 건강이 회복되기를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희생당한 분들, 군복무 중에 순직한 분들은 정말 국민을 위해서 자신들을 희생한, 우리의 진정한 영웅이라고 우리가 생각해야 된다”며 “그분들의 희생에 걸맞은 합당한 예우와 보상이 이뤄지도록 (심승섭) 총장님께서 잘 챙겨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시점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사고 원인을 제대로, 그리고 신속하게 규명하는 것”이라며 “우리 국산 수리온 헬기를 해병대 상륙기동헬기용으로 개조한 상황에서 이번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에 사고 원인에 대해 국민 관심이 아주 크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빨리 사고 원인을 제대로 규명해 앞으로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 대책을 마련해주시기 바란다”며 “아마도 희생당한 분들의 유족들이 가장 바라는 것도 왜 사고가 일어났나 하는 사고 원인을 제대로 알고 싶다는 것이 아닐까 싶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심 총장에게 튼튼한 안보태세 확립을 당부하고 해군의 역할을 강조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우리에게는 아주 절실한 과제이고, 평화를 위해서 북한과 서로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해 나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평화를 지탱할 수 있는 아주 강한 국방력, 또 튼튼한 안보를 구축하는 것도 함께 중요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강한 국방력 속에는 우리 해군도 상당히 중요한 한 축이고, 그냥 한 축 정도가 아니라 앞으로 갈수록 육군 못지않게 역할이 중요한 시대가 된 것 같다”며 “대북 억지력 차원에서뿐만 아니라 앞으로 해양강국이라는 우리의 국가 비전을 위해서도 강한 해군력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장병들의 복지와 인권 문제, 여군들의 인권과 성평등에 대해서도 각별하게 신경을 써달라고 심 총장에게 당부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