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 주식회사' 설립 조인식

김유식(왼쪽부터) FNC엔터테인먼트 전무와 윤석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CBO, 최성준 YG엔터테인먼트 전무, 한세민 SM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변상봉 JYP엔터테인먼트 부사장, 조영철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이승주 스타제국 대표이사가 19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가칭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 주식회사’ 설립을 위한 조인식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국을 대표하는 7개 엔터테인먼트 회사가 K팝 뮤직비디오 콘텐츠를 글로벌 플랫폼에 통합ㆍ유통, 관리하는 전문회사를 설립한다. 구글과 유니버설 뮤직, 소니 뮤직 등이 참여한 거대 음원 미디어 공급회사 베보(VEVO)의 한국판이 곧 등장하게 되는 셈이다.

SMㆍYGㆍJYPㆍ빅히트ㆍ미스틱ㆍFNC엔터테인먼트, 스타제국은 19일 서울 한 호텔에서 가칭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 주식회사’(MCPA 주식회사) 설립을 위한 조인식을 가졌다. 한세민 SM 대표이사와 최성준 YG 전무, 변상봉 JYP 부사장, 윤석준 빅히트 CBO, 조영철 미스틱 대표이사, 김유식 FNC 전무, 이승주 스타제국 대표이사 등 7개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MCPA 주식회사는 향후 유튜브를 비롯한 글로벌 디지털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뮤직비디오 유통 공급 및 이와 관련한 정책을 결정하고 협상하는 대표 창구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나아가 뮤직비디오 콘텐츠를 유통하는 새로운 플랫폼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뮤직비디오뿐만 아니라, 관련 지적재산권을 활용한 신규 콘텐츠의 제작, 공급을 위한 방송 플랫폼 확보 등 다양한 사업 확장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MCPA 주식회사는 “글로벌 음악 산업에서 핵심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K팝 뮤직비디오 및 관련 영상물에 대한 통합적 유통 창구로서, 발전적인 신규 사업 모델 창출은 물론 한국 음악 콘텐츠와 아티스트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위해 설립 되었다”며 “향후 아시아를 대표하는 회사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판 베보로 회사를 키우겠다는 포부다. 베보는 2009년 글로벌 음원 유통회사인 유니버설 뮤직 그룹과 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워너뮤직 그룹, EMI의 모회사인 아부다비 미디어 등 미국의 대형 음반사와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이 설립한 합자기업이다. 베보는 유튜브에 유니버설ㆍ소니ㆍ워너 뮤직의 뮤직비디오를 공급하고, 유명 뮤지션의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생중계하거나 스폰서십 계약을 맺고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