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왼쪽)가 18일 미국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안타로 출루 후 득점에 성공한 뒤 홈런을 친 진 세구라와 기뻐하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나선 추신수(36ㆍ텍사스)가 안타로 출루한 뒤 득점까지 올리며 ‘꿈의 무대’를 만끽했다.

감독 추천 선수로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에 뽑힌 추신수는 18일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2-2로 맞선 8회 대타로 나서 좌전 안타를 쳤다. 넬슨 크루스(시애틀)를 대신해 타석에 선 추신수는 상대 좌완 조시 해더(밀워키)의 시속 156㎞짜리 빠른 공을 밀어쳐 좌익수 앞에 떨어뜨렸다. 한국 선수 올스타전 첫 안타다. 이후 조지 스피링어(휴스턴)의 좌전 안타 때 2루에 도달했고, 진 세구라(시애틀)의 좌중월 3점포 때 홈을 밟았다. 추신수는 9회 초에도 타석에 들어섰지만 제대로 휘두르지 못한 타구가 유격수 트레버 스토리(콜로라도) 정면으로 가면서 범타로 처리됐다.

추신수는 시즌 중 ‘51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세우며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2001), 김병현(2002)에 이어 16년 만에 올스타전에 출전했다. 한국인 타자로는 처음이다.

이날 올스타전에서는 홈런이 양 팀 5개씩 모두 10개가 나오면서 올스타전 역대 최다 홈런 기록을 세웠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ㆍ2회 1점), 마이크 트라우트(LA 에인절스ㆍ3회 1점), 진 세구라(시애틀ㆍ8회 3점), 알렉스 브레그먼(휴스턴ㆍ연장 10회 1점), 조지 스프링어(휴스턴ㆍ10회 1점)가 홈런을 쳤다. 8득점 가운데 7점이 홈런으로 나왔다.

내셔널리그에서는 윌슨 콘트레라스(시카고ㆍ3회 1점), 트레버 스토리(콜로라도ㆍ7회 1점),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ㆍ8회 1점), 스쿠터 지넷(신시내티ㆍ9회 2점), 조이 보토(신시내티ㆍ10회 1점)가 홈런으로 응수했다. 6득점 모두 홈런으로 나왔다. 경기는 8-6으로 아메리칸리그가 승리하면서, 6년 연속 승리 기록을 이어갔다. 아메리칸리그는 역대 전적에서도 44승 2무 43패로 한걸음 앞서갔다. MVP는 결승 홈런의 주인공 브레그먼이 선정됐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