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애슐리(가운데)가 지난 1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솔로 데뷔 앨범 ‘Here We Are’ 쇼케이스에서 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동명 타이틀곡은 여름의 향기를 담은 트로피컬 댄스 장르다. '스포티 섹시'를 표방한만큼 외적 변화도 함께 시도했다.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