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대 들어 우리나라 최저임금 증가 속도가 중소제조업의 노동생산성 향상 속도보다 2배 이상 빨랐던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000년부터 2017년까지 18년간 최저임금과 중소제조업의 부가가치 기준 노동생산성을 비교한 결과 최저임금은 4.04배 오르는 사이 중소제조업 노동생산성은 1.83배 향상하는 데 그쳤다. 최저임금 증가율이 노동생산성 향상 속도를 2.2배 초과한 것이다. 노동생산성은 실질 국내총생산(GDP)을 노동투입량으로 나눠 산출했다.

중소제조업의 노동생산성은 연 평균 3.6% 신장하는 동안 최저임금은 연 평균 8.6% 늘어나며 큰 대비를 이뤘다. 최저임금은 평균적으로 중소제조업의 노동생산성 대비 2.38배 빠른 속도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생산성 증가율과 최저임금 증가율을 구간별로 비교해 보면 2000∼2009년 구간 1.76배에서 2010∼2017년 구간 3.96배로 벌어졌다. 중소제조업의 노동생산성이 2000∼2009년 구간에서 연평균 5.2% 향상했지만, 2010∼2017년 구간에선 연평균 2.1% 높아지는 데 그쳐 오히려 둔화한 탓이다. 반면 최저임금 증가율은 2000∼2009년 연평균 9.2%에서 2010∼2017년 연평균 8.3%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제조업 대기업의 노동생산성은 2000∼2017년 2.2배 향상돼 중소제조업보다 높았다. 대ㆍ중소기업 간 생산성을 비교해 보면 2000년 중소제조업이 대기업의 0.38배에서 2017년 0.32배로 낮아져 격차가 더 벌어졌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