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타임스 시사 생활 영어]

게티이미지뱅크

DEAR ABBY: I am a divorced mother of two incredible children. It took a bit of work but after some time, my ex and I have come around to being civil, if not friendly with each other. He has been dating a woman for more than a year and now tells me they will be getting married in three months.

애비 선생님께: 저는 멋진 두 아이가 있는, 이혼한 엄마입니다. 약간의 노력이 필요했지만, 시간이 좀 지나고 나자 제 전 남편과 저는 친근하지는 않더라도 서로에게 예의를 갖추는 사이가 되었어요. 그는 다른 여자와 일 년 넘게 사귀어 왔고, 이제는 그들이 3개월 후에 결혼할 거라고 합니다.

Abby, I haven’t met her yet. I harbor no ill will toward her and understand through my children that she’s very nice and good to them. My ex keeps telling me they are not ready for introductions. I have no idea what that means, but I haven’t pushed the issue because I want to keep things on friendly terms. My question is, at what point is it appropriate to introduce your ex to your children’s soon-to-be stepparent?

READY IN HOUSTON

애비 선생님, 저는 그녀를 아직 만나 보지 못했습니다. 저는 그녀에게 악감정을 품고 있지도 않으며, 제 아이들을 통해서 그녀가 매우 좋은 사람이고 아이들에게 잘해 준다는 것을 알아요. 전 남편은 계속 서로를 소개할 준비가 아직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게 무슨 의미인지는 모르겠지만, 좋은 사이를 유지하기 위해 그 문제에 대해 다그치지는 않았어요. 제가 궁금한 점은 이것입니다. 어느 시점에 당신의 예전 부인을 아이들의 새엄마가 될 사람에게 소개하는 것이 적절한가요?

휴스턴의 준비된 독자

DEAR READY: Because you and your ex share custody of your children, the logical time for you to meet his fiancee would have been at the time of their engagement - if not before. I can’t help wondering why your ex is stalling about making the introduction because, in the months and years to come, it will be important that you and your children’s stepmother can function effectively together.

준비된 독자 분께: 독자 분과 독자 분의 전 남편이 아이들의 양육권을 공유하고 있으므로, 독자 분이 그의 약혼녀를 만날 적절한 시점은 아무리 늦더라도 그들의 약혼식 때였을 것입니다. 왜 독자 분의 전 남편이 소개 자리를 피하고 있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가 없군요. 왜냐하면, 앞으로 오랫동안 독자 분과 독자 분 아이들의 새엄마가 함께 효과적으로 아이들에게 영향을 주는 것이 중요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주요 어휘]

civil 예의 바른 (= polite in a formal way, but not particularly friendly)

harbor (계획•생각 등을) 품다 (= to hold or persistently entertain in one’s thoughts or mind)

ill will 악감정 (= ill-disposed attitude; hatred)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어학연구소 책임연구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