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타니 린시컴이 PGA투어 정규 대회에 출전한다. AP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브리타니 린시컴(33ㆍ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대회인 바바솔 챔피언십에 출전해 남자 선수들과 함께 경쟁한다. 여자 선수가 PGA 투어 정규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2008년 재미교포 미셸 위(29) 이후 10년 만이다.

여자 선수가 PGA투어 정규 대회에 출전해 성 대결을 벌인 것은 린시컴이 5번째다. 1938년 LA오픈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를 시작으로 2003년 그레이터 하트포드오픈 수지 웨일리(미국), 2003년 콜로니얼 클래식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2004년 소니오픈 미셸 위 등이다.

이 가운데 컷을 통과한 것은 자하리아스가 유일한데 그는 두 번째 남자 대회 출전이었던 1945년 LA오픈에서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그는 같은 해 투손오픈, 피닉스오픈에서도 컷을 통과하는 등 남자 선수들과 경쟁에서 살아남았다.

미셸 위는 2004년 소니오픈부터 2008년 리노 타호 오픈까지 8번 도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미셸 위는 2006년 아시안투어와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가 공동 주최한 SK텔레콤오픈에서 컷을 통과했고, 박세리는 2003년 국내 남자 대회인 SBS최강전에서 3라운드에 진출한 사례가 있다.

린시컴은 올해 LPGA 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69.5야드로 10위에 올라 있는 장타자다. LPGA투어에서는 통산 8승을 거뒀다. 178㎝의 키로 여자 선수로는 큰 체격인 그는 2009년 나비스코 챔피언십, 2015년 ANA 인스퍼레이션 등 메이저 대회에서도 두 차례 우승한 경력이 있다. 디오픈과 같은 기간에 열려 세계 정상급 남자 선수들은 많이 빠졌으나 데이비스 러브 3세, 헌터 메이헌(이상 미국) 등이 출전한다.

한국 선수로는 김민휘(26), 위창수(46)가 출전하고 교포 선수는 제임스 한(37), 앤드루 윤(27ㆍ상 미국), 대니 리(28ㆍ질랜드)가 나온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