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가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출전을 확정했다. AP 연합뉴스

전인지(24)가 오는 10월 한국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국가대항 단체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한국 대표로 출전한다.

전인지는 17일 “같은 기간에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이트 진로 챔피언십에 출전하려던 계획이었지만 국내에서 개최되는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참가해 주어진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나서는 한국 선수는 박성현(25), 유소연(28), 김인경(30), 그리고 전인지로 구성이 마무리됐다.

전인지는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출전 선수 선발 순위에서 7위지만 1위 박인비(30)가 출전권을 양보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5위 최혜진(19)과 6위 고진영(23)도 국내 대회 출전을 이유로 고사하면서 전인지에게 기회가 왔다.

그는 “남은 기간에 성실히 준비해서 한국 대표팀에 기여하고 성공적인 열매를 맺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