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공동 기자회견장에 한 남성이 ‘핵무기 금지 조약’이라고 쓰인 종이를 펼치다 경호원의 제지를 받고 있다. 헬싱키=로이터 연합뉴스
16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공동 기자회견장에 한 남성이 ‘핵무기 금지 조약’이라고 쓰인 종이를 펼치다 경호원의 제지를 받고 있다. 헬싱키=AP 연합뉴스
16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공동 기자회견장에 한 남성이 ‘핵무기 금지 조약’이라고 쓰인 종이를 펼치다 경호원의 제지를 받고 있다. 헬싱키=로이터 연합뉴스
16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공동 기자회견장에 한 남성이 ‘핵무기 금지 조약’이라고 쓰인 종이를 펼치다 경호원들에게 끌려나가고 있다. 헬싱키=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공동 기자회견장에 한 남성이 난입해 경호원에 끌려나가는 소동이 벌어졌다.

16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진행된 미ㆍ러 정상회에서 양 정상이 공동 기자회견을 하기 전 양복 차림의 한 남성이 기자들이 있는 자리에서 ‘핵무기 금지 조약(Nuclear Weapon Ban Treaty)’이라고 적힌 종이를 펼쳤다. 이에 곧바로 경호인력이 그를 제압했고, 밖으로 끌고 나갔다.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 소동이 끝난 후 기자회견을 했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