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미ㆍ러 정상회담을 시작하며 악수하고 있다. 헬싱키=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미ㆍ러 정상회담을 시작하며 악수하고 있다. 헬싱키=로이터 연합뉴스
기자들이 헬싱키의 미디어센터에서 양 정상의 회담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헬싱키=AP 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이 정상회담 중 눈을 만지고 있다. 헬싱키=AP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시작됐다. 이날 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첫 미ㆍ러 정상회담이다.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열린 이번 정상회담은 애초 1시로 예정됐으나 70분 늦은 오후 2시 10분(현지시간)에 시작됐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50분 넘게 기다리게 하는 등 지각대장으로 유명한 푸틴 대통령이 헬싱키 공항에 예정보다 30분 이상 늦은 오후 1시에 도착했고, 헬싱키 대통령궁에는 오후 1시 35분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보다 늦은 약 20분 뒤인 1시 55분께 모습을 나타냈다.

김주성 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