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공항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로부터 내리고 있다. 그는 16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미-러 정상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헬싱키(핀란드)=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러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핀란드 헬싱키에 도착했다. 영국을 떠나 헬싱키로 떠나는 비행기 안에선 또 언론을 탓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서 9개월 동안 미사일이나 로켓 발사가 없었고 핵실험도 없었으며 우리는 인질들도 되찾았다. 이런 것들이 결국 이렇게 될지 누가 알았겠느냐"라면서 "하지만 가짜뉴스(미디어)들은 이런 훌륭한 사실들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는 것일까? 왜냐하면 가짜뉴스이기 때문이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내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만나기를 고대하며 핀란드 헬싱키로 향하고 있다"며 "불행하게도 내가 정상회담에서 아무리 잘 한다 해도, 러시아가 저지른 모든 죄와 악에 대한 대가로 모스크바를 받아온다 해도 충분하지 않다고 할 것이다. 추가로 상트페테르부르크를 얻어와야 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많은 뉴스 미디어들은 사실 국민의 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모든 민주당 인사들은 어떻게 하는게 저항이고 방해인지 안다. 이것이 우리나라에 이러한 증오와 불화가 있는 이유"라며 민주당에도 화살을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현지 시간으로 오후 9시 직전에 헬싱키에 도착했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