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선수들이 16일 끝난 러시아월드컵 결승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모스크바=AP 연합뉴스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프랑스가 두둑한 보너스를 챙겼다.

프랑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크로아티아와 결승에서 4-2 완승을 거두고 정상에 올랐다. 이번 우승으로 프랑스는 무려 3,800만달러(약 431억원)의 우승 상금을 받게 된다. 2014년 브라질 대회 당시 우승 상금 3,500만달러보다 300만달러 오른 금액이다.

이번 대회에서 역대 처음 결승에 진출한 크로아티아는 준우승 상금으로 2,800만달러(317억원)를 받는다. 3위를 차지한 벨기에는 2,400만달러(272억원), 4위 잉글랜드는 2,200만달러(249억원)의 상금을 챙긴다.

1승2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32개 본선 진출국 가운데 19위를 차지한 한국은 800만달러(91억원)를 받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