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

총장 후보자 중도 사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한 서울대가 총장 권한대행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19일 예정된 성낙인 현 총장 퇴임 후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복안이다.

15일 서울대 등에 따르면 대학 단과대학과 대학원 학(원)장단은 12일 정기 학사위원회를 열고 박찬욱 교육부총장을 유임하고, 총장 임기 만료 후 총장권한대행을 맡기로 하는 방안을 결정해 성 총장에게 건의했다. 최종 판단은 성 총장의 몫이지만, 학교 안팎에서는 성 총장이 이를 거부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관측이다. 앞서 강대희 의과대학 교수는 총장 최종 후보자로 선출됐지만 성희롱과 성추행 논란에 불거지면서 6일 사퇴했다.

해당 방안에 따르면 박 부총장은 22일로 된 임기를 연장하고 성 총장 퇴임 후 권한대행을 맡게 된다. 예정대로였다면 성 총장에 이어 박 부총장, 25일 임기 만료인 신희영 연구부총장과 황인규 기획부총장이 줄줄이 자리를 떠나면서 장기간의 총장 공백 사태를 맞이할 수도 있었다. 이 같은 사정을 감안, 총학생회도 학(원)장단의 이번 결정에 동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기존 총장단이 아닌 새로운 인사를 권한대행으로 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19일이 성 총장 임기 만료인 만큼 박 부총장이 곧바로 권한대행을 맡는 것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권한대행체제를 사실상 확정됨에 따라 서울대는 앞으로 새 총장을 뽑기 위한 논의에 본격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권한대행 체제에서 재선거 실시여부와 절차를 정하고, 총장 후보 선출방식까지 논의해야 하는 만큼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