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 잠실의 한 아파트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종합부동산세 인상과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논의 등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정부의 추가 규제가 가시화하고 있는 와중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더 커졌다.

13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5% 상승해 지난주(0.04%)보다 오름폭이 0.01%포인트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달 첫째 주 0.02% 상승한 데 이어 마지막 주까지 각각 0.01%, 0.02%, 0.04%, 0.02% 올랐다. 그러나 이달 들어서는 지난주 0.04%, 이번주 0.05%로 소폭이지만 2주 연속 상승폭을 키웠다.

이번 주 고가 아파트가 포진한 재건축 아파트값은 0.01% 하락하면서 강남ㆍ송파구를 중심으로 12주 연속 약세를 이어갔지만, 비강남권 아파트 가격이 0.06% 오르면서 전체적인 상승세를 이끌었다.

특히 보유세 개편 논의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강북권 중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했다. 구별로는 관악구가 0.20%로 가장 많이 올랐고, 금천(0.18%) 중구(0.15%) 동작(0.14%) 성북(0.14%) 구로(0.13%) 은평(0.10%) 등도 상승했다. 송파는 이번주 0.04% 올라 8주 만에 상승 반전했다.

전세시장은 이사 비수기인 휴가철을 앞두고 약보합 흐름이 이어졌다. 서울(0.00%)은 제자리걸음을 했고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1%, 0.03% 하락해 약세 국면을 지속했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