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김해서 열사병으로 추정

게티이미지뱅크

폭염특보가 내려진 경남 김해에서 밭일을 하던 80대 할머니가 숨진채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했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지난 12일 오후 7시 5분쯤 김해시 생림면의 한 밭에서 A(85·여) 씨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당시 A씨는 모자를 쓰고 얇은 긴 옷과 장화 등을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119가 도착했을 때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30년 가까이 홀로 살아온 A씨가 당일 밭에 일을 나갔다가 오후 2시쯤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당일 김해에는 폭염 경보가 발령됐으며, 생림면 지역은 정오에서 오후 2시 사이 기온이 31∼33도를 기록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