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뉴스1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3일 "문재인정부에서 내용은 없고 말로만 하는 립서비스 정치에 경제는 멍들고 국민은 한숨만 늘어나는 현실을 직시해 달라"고 말했다.

김 대행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종전선언이 목표라고 했지만 아무것도 달라진 게 없다. 종전선언만 목표로 삼지 말고 경제회복도 목표로 삼기를 간곡히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행은 "더불어민주당은 내년에도 곳간을 풀어 당장 1년이라도 먹고 살자고 하지만 그다음 해는 어떻게 할 것이냐"며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식으로 곳간을 비우면 나중에 더 큰 위기에 봉착할 수 있다"고 했다.

김 대행은 "강남 집값 잡겠다며 서민 집값 잡고, 원자력발전소 수출한다며 탈원전을 부르짖고, 문재인 케어 한다며 건강보험료 올리고, 소득주도성장 한다며 세금만 잔뜩 올리는 정책을 펴고 있다"면서 "우리는 일자리와 성장을 추구하는 경제 실용주의정당, 사회개혁을 주도하는 정책중심정당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행은 "우리당의 노선과 정책이 국민으로부터 외면을 받고, 낙제점을 받은 마당에 이념과 노선을 새롭게 정립해가고자 하는 논쟁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고통이 뒤따르더라도 우리에게 필요한 혁신비상대책위로 국민의 요구에 충실히 응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